MY MENU

신화와 상징신화란 무엇인가? 신화학자 조셉캠밸은“신화는 신성한 힘이다”라고 했고, 한국의 민속학자이며 신화미술관 지도위원이신 임재해교수는 “신화는 본풀이”라고 하였다. 제주도 본향풀이, 성주풀이 등에서 보듯이 뿌리 이야기이다.

창세신화세상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인류는 어떻게 시작하였나? 우주는? 땅은? 누구나 어릴적에 한두번은 이런 의문에 빠져 어른들에게 물어 본 경험이나 책을 찾은 적이 있을 것이다. 고대 인류도 마찬가지다. 이런 의문에 답한 종족마다 독특한 창세에 관한 문답이 있었다.

마을신화신화는 대략 인류가 정착촌을 형성하던 신석기 전후에 형성되었다. 씨족이나 부족을 이루며 마을을 형성하였던 그 시절에 신화와 신화 의례가 생겼으니 이것이 마을신화이다. 마을과 산천에 얽힌 지명설화 역시 그 근원은 신화로부터 전래된 것이 많다.

토템대지신화토템이즘이란 종족마다 특별히 인연이 깊다고 믿는 동식물에 대한 믿음이다. 인류는 신앙의 대상을 초기에 자연물로 섬겼다. 해 달 별과 동물과 식물과 대지이다. 신성한 힘의 원천으로 동식물도 신앙심을 갖고 대하였는데 각 종족의 이름표가 되었다.

여신신화인류는 정착촌을 이루며 농경사회를 시작했고 씨족 공동체가 정주하며 내려오기 시작한다. 그 중심에는 모계중심사회가 형성되어 어머니 신앙이 형성된다. 인류의 신석기시대 유적지에는 무수한 여신상이 출토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건국신화나라가 건국되는 된 때는 신석기시대를 지나 청동기시대와 철기시대이다. 씨족과 부족이 연대하여 큰 세력을 만들어 국가를 이룬다. 국가 건국을 신성하게 만들어 낸 이야기가 건국신화다. 건국시조는 특별한 영웅신화로 만든다.

저승길신화사람이 죽으면 장례를 치르게 되는 데 죽음을 처리하는 방식은 종족마다 문화로 내려온다. 죽음에 대한 관념과 의례가 종족마다 개성 있다. 우리 겨레도 사람이 죽으면 이세상을 떠나가고 떠나 보내는 행태와 관념이 신화로 남아 있다.

도꺠비신화한반도에서 가장 인기가 잇는 신화라면 도깨비 신화를 꼽을 수 있다. 가장 많은 버전의 도깨비신화가 한반도와 만주 일대에 떠돈다. 그만큼 토착성이 있고 민족적 감성이 잘 반영된 신화이다. 도깨비는 일본의 요괴(요니)나 중국의 괴물과 다르다,

원형의 힘으로 문화치유

신화상징만들기 도조체험

신화상징 아이콘 그리기

신화와 우리 삶 이야기

고객문의전화

033-746-5256